즐겨찾기 추가 2019.05.18(토) 21:04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尙州時論> 경북 상주가 매우 시끄럽고 혼란(混亂)스럽다
CNB 국회방송. 조덕이 대기자 ecnb@daum.net
2019년 02월 17일(일) 15:35
요즘 우리상주가 경제침체로 시민들은 생활고에 허덕이고 있는 가운데 정치사회(政治社會)는 매우 시끄럽고, 혼란(混亂)스럽다. 상주시장은 불법선거란? 올가미에 걸려 허우적거리고 있다.

게다가 상주시의회는 의원들 간 당동벌이(黨同伐異)로 조직문화가 술 취한 사람처럼 비틀거리고 있는 바람에 엉망진창이다. (wreck, mess, ruin). Everything is out of order. 영어(英語)의 상식(常識)이다.

이 모두가 ‘노블리스 오블리제’를 망각한 일부 선거공직자들의 무책임 때문인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유권자(有權者)들로부터 표를 얻어 높은 자리를 갖는 선거(選擧)공직자들은 당해 조직의 임기가 만료되면 언제인가는 반드시 그만 둘 때가 온다. 따라서 그 직(織)을 그만 둔 이후까지도 한〮두 번씩은 깊이 자기 자신을 꼭 성찰(省察)해 보아야 한다.

그래서 선거공직자로 출발 할 때의 마음가짐은 물론 그 조직원으로서의 말조심과 몸가짐이야 말로 가장 중요하다. 따라서 아무런 각오도 없이 막연히 선거공직자로 당선되어 함량미달 등 비난과 원성의 쓴 소리를 듣지 말아야 할 것이다.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다”는 옛 선현들의 가르침은 앞으로 상주를 이끌어 갈 후대들에게 본보기가 될수 있다는 중차대한 말이다. 선거공직자는 자기(自己)를 희생해 조직(組織)을 위하고, 주민에게 봉사하는 책임을 미리 알고, 생각하지 않으면 아니 된다.

지방자치단체장이나 지방의원 등 상주지역 선거고위공직자들은 시민들의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봉사하는 자세로 한시라도 그 고마움을 잊어서는 아니 된다. 왜냐하면 상주시민들이 낸 세금으로 봉급을 받고 있는 공복(公僕)이기 때문이다.

특히, 상주시의회의 경우, 정재현(5선 무소속)의장을 비롯한 17명 의원들은 시민들의 대의기관으로서 민의(民意)를 올바르게 대변하고 있는지? 정말 아리송하다. 그리고 쾌적한 환경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시민들의 뜻에 부응하는 알찬 의정을 펴고 있는지?도 묻고 싶다.

또한, 8대 상주시의회가 철저하고도 계획적인 의회운영 미흡과 윤리특위를 수차례 구성해 당동벌이(黨同伐異)로 진흙탕 싸움, 불신임, 시의원 갑질 파동, 잘못된 언행과 몸가짐(일어탁수(一魚濁水) 등으로 함량미달 시의원들이란 오명(汚名)을 벗지 못하고 있다.

게다가 선진국가의 선진의회탐방이라는 빌미로 관광성외유를 다녀왔다는 언론의 날카로운 비판의 도마 위에 올라 주민혈세낭비와 탐방예산반납이란 지적의 목소리까지 높다.

특히, 인근 문경시의회(의장 김인호)는 해외 연수비를 모두 반납했다는 소식에 반(反)해 예천군의회는 폭력해외연수로 묵사발이 되는 바람에 콩가루 군의회로 연일 전국 톱뉴스가 되고 있다.

요즘 공직사회 고위공직자들의 각종 비위사실과 게이트로 얼룩지면서 “윗물이 맑아야 아랫물도 맑다”는 옛 선현들의 교훈이 시민들의 화두(話頭)가 되고 있다.

물(氺)을 생명력(生命力)이나 생기(生氣)로 우리 조상들은 여겨 왔다. 싱싱한 생선을 보고 ‘물이 좋다’고들 한다. ‘물이 갔다’고 하면 신선도나 생기를 잃은 것을 의미한다. 그리고 고위공직자가 현직에서 물러나면 ‘한물 간 사람이다.’ 라고 말한다. 이처럼 물(水)은 다양한 상황에서 많은 뜻을 담고 있다.

이처럼 고귀한 계층이 지켜야 할 도덕적 의무 “노블리스 오블라제”를 망각(忘却)한 상주지역의 일부 선거공직자들은 꼭 ‘물의 생명철학’을 기억해 주길 바란다. 필자는 상주지역 선거공직자들에게 제발 ‘흘러버림’과 ‘망각의 수단’으로도 사용하는 물(水)처럼 생각하지 않기를 촉구하는 바이다.

조덕이 / 대기자


CNB 국회방송. 조덕이 대기자 ecnb@daum.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CNB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