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12.14(목) 14:19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최신영상
영상뉴스
포토뉴스
시민과 가까워진 현장노동청, 민원 발길 이어져

김영주 고용부 장관이 직접 의견 접수

CNB 국회방송 임춘형 보도부장 ecnb@daum.net
2017년 09월 21일(목) 16:19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왼쪽)이 20일 강원 춘천시 남춘천역 앞에 설치된 강원현장노동청에서 한 시민의 제안과 민원을 직접 접수하고 상담하고 있다. [사진=고용노동부 제공]
고용노동부가 노동행정 관련 국민 의견을 수렴하기 위해 전국 10곳에 설치한 현장노동청이 큰 관심을 받고 있다. 특히 김영주 고용부 장관이 현장노동청을 직접 방문해 의견을 접수하고 민원 처리를 지시하면서 노동청의 문턱을 낮췄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장노동청은 서울(2곳) 부산 인천 대구 광주 대전 울산 수원 춘천 등 전국 주요 도시 10곳에 설치됐다. 9월 12일부터 28일까지 주말을 포함해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운영된다.

국민 누구나 △근로감독 행정 혁신 △비정규직 문제 해결 △부당 노동행위 근절 등과 관련한 정책을 제안할 수 있다. 임금 체불 등 생계 관련 민원 신고도 가능하다. 접수된 제안과 민원은 소관 부서로 바로 이첩되며 처리 결과는 당사자에게 직접 통보된다. 고용부는 접수된 제안과 민원을 종합해 발표하는 성과보고대회를 다음 달에 개최할 예정이다. 

김 장관은 현장노동청이 문을 연 첫날 서울역 광장에 마련된 서울현장노동청을 방문한 것을 시작으로 전국의 모든 현장노동청을 돌며 제안과 민원을 직접 접수하고 있다. 20일에는 강원 춘천시 남춘천역에 설치된 강원현장노동청을 방문해 이곳을 찾은 청년과 비정규직, 중장년 등 다양한 시민들의 의견을 직접 들었다.이어 김 장관은 군 복무 때문에 현장노동청을 찾기 어려운 전역 예정 장병들의 취업 고민을 듣기 위해 인근의 육군 제2포병여단을 방문했다.

김 장관은 “고용부가 현재 전역예정 장병의 취업을 위해 취업특강, 집단상담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지만 부족한 게 사실”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정책 역량을 펼쳐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현재까지 현장노동청에 접수된 국민 제안과 민원은 당초 예상을 뛰어넘는 1000여 건에 이른다.

고용부는 처음에 9곳에만 현장노동청을 설치할 계획이었지만 방문객이 급증하자 18일 서울 구로디지털단지역에도 추가로 설치했다. 섬유산업의 중심지로 1960년대 수출 역군이 모여 있던 구로산업단지는 최근 국내 최대의 정보기술(IT) 산업단지로 탈바꿈했다. 문제는 이곳에 주로 게임, 소프트웨어업체가 밀집하면서 장시간 근로와 임금 체불을 호소하며 근로조건 개선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끊이지 않고 있다는 점이다.
 
김 장관은 18일 구로현장노동청을 직접 방문해 “지금까지 노사분규 발생 사업장을 중심으로 근로감독이 이뤄졌지만 앞으로는 장시간 근로 업종 등에 대한 근로감독을 더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김 장관은 현장노동청이 문을 닫는 28일까지 대전, 인천, 수원 현장노동청도 추가로 방문할 예정이다.
CNB 국회방송 임춘형 보도부장 ecnb@daum.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