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12.14(목) 14:19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경주·포항 경계를 넘는 협력! 더 큰 행복도시!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2017년 10월 11일(수) 16:03
경주시와 포항시가 이웃도시 간 경계를 넘어 역사․문화․경제공동체로서 상생발전을 위한 협력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2017 경주·포항 행정협의회 정례회’가 25일 하이코에서 최양식 경주시장, 이강덕 포항시장, 박승직 경주시의장을 비롯해 양 도시 부시장, 실·국·소·본부장 등 관계공무원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정례회에서는 지난 2015년 양 도시 발전을 위한 상생협약 체결 이후 지난해 포항시에서 열린 정례회에 이은 두 차례의 실무협의회의 성과와 향후과제 등 다양한 협력방안에 대해 논의하고 함께 함을 모아 나가기로 의견을 모았다.

이 날 회의에 앞서 지난 1년간 두 도시의 상생 협력 현장과 뜻 깊은 성과들이 영상으로 소개돼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서는 형산강 프로젝트가 급물살을 타고 본격화되고 있으며, 도시 간 대표축제 상호방문과 민간단체 자율적 교류 등 상생협력을 공고화하고 포항․경주․울산 해오름동맹과 경북동해안 5개 시군 상생발전협의회를 출범하는 등 행정구역의 장벽을 넘어 상생과 공영의 지방화시대를 열어가는 성과가 소개됐다.

본 정례회에서는 우선 경주-포항 간 상생발전의 첫 작품이자 지역 간 대표적 협력사례로 관심을 모으고 있는 ‘형산강 프로젝트’ 추진상황 보고가 이어졌다.

지난해 형산강 상생로드, 형산강 상생문화숲길 등 5개 사업을 마무리하고 올해는 형산강 수상레저타운 등 4개 사업이 순조롭게 완료될 것으로 향후 신규사업 발굴과 내년도 국·도비 확보를 위해 두 도시가 공동 대응 협조체계를 강화하기로 뜻을 모았다.

이외에도 자전거도로 미개설 구간의 조기 건설을 위해 부산지방관리청에 공동건의하고, 형산강 환경오염사고 대배 합동 방제체계 구축, 동해남부선 폐선부지 활용을 위한 특별법 추진, 관광상품 공동마케팅 홍보물 제작 등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또한 포항공항 명칭변경을 위한 실질적 협력 방안을 발굴하고,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기간 중 전세비행기 운항에 따른 공동 마케팅을 추진하기로 했으며, 시민의 공감대 형성을 위한 공동 문화공연제작에 필요한 예산확보를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특히 국도31호선 및 국도 14호선 도로확장, 국지도 68호선(청하~안강)도로확장, 지방도 945호선 국지도 승격 및 도로확장과 같은 사업은 지역발전의 전제요건이라고 할 수 있는 기반시설이 도로이므로 두 도시가 적극적인 대응전략을 세워 국토교통부 등에 공동 건의하기로 했다.

이밖에도 2017 포항스틸아트페스티벌, 제12회 일월문화제, 제14차 세계유산도시 세계총회,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등 양 도시 대표축제에도 적극 참여하고 협력하여 국내외 관광객 유치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두 도시의 상생협력을 넘어 경북 동해안권 전체의 발전과 경제 활성화에 커다란 밑거름이 되기를 바라며, 상생발전이라는 큰 뜻을 가지고 서로 넘치는 부분은 나눠주고 부족한 부분은 채워주는 아름다운 이웃 형제 도시가 될 수 있도록 힘을 모아나가자”고 전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생명과 문화의 강, 형산강으로 이어진 포항과 경주는 어느 도시 협의체보다 끈끈한 연결고리로 맺어져 있다”며, “포항과 경주의 상생협력은 현재진행형이자 미래진행형으로 두 도시가 존재하는 한 앞으로 계속 이어질 것이다”고 밝혔다.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