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06.17(일) 12:51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국회뉴스
국회와 국회의원
국회상정 법안
포항 지열발전소·CO2저장시설 폐쇄 강력 촉구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2018년 02월 20일(화) 12:01
자유한국당 박명재(포항남·울릉) 의원은 설 연휴 기간인 15일과 16일 흥해실내체육관을 찾아 지진 발생에 따른 피해 여부를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이재민들을 위로·격려한데 이어 연휴 마지막 날인 18일에는 포항지진 발생과 연관성 의혹을 받고 있는 포항지열발전소와 CO2저장시설에 대한 즉각적인 폐쇄를 강력히 촉구하는 등 지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한 재난안전 행보를 이어갔다.

박 의원은 이날 “포항지열발전소와 지진발생의 연관성 의혹이 명확히 해소되지 않고 지진발생 시 가스누출이 우려되는 CO2저장시설에 대한 불신과 불안이 종식되지 않는 한 두 시설의 운영중단과 폐쇄조치는 필수적”이라고 강조한 뒤 “포항지열발전소와 CO2저장시설의 지속적인 추진은 안전성이 이미 확보된 원전마저 탈 원전을 강행하고 있는 현 정부의 정책과 어긋나고 배치되는 것으로, 대한민국이 더 이상 지진 안전지대가 아닌 것이 확인된 만큼 지진과 개연성이 있을법한 사업들은 추진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박 의원은 이어 “지열발전소의 지진 연관성 여부에 대한 정밀조사는 아무리 철저한 조사라 하더라도 시민들의 공감대를 이끌어내지 못할 경우 의미가 없기 때문에 지역민의 참여와 공개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전제하고 “만약 이를 반영하지 않거나 조사과정에서 미흡한 점이 발견될 경우, 각 분야 전문가들로 이뤄진 자체조사단의 구성을 적극적으로 추진하고 이를 지원할 것”이라고 피력했다.

박 의원은 특히 이날 “이재민 대피소로 사용하고 있는 흥해실내체육관이 이번 4.6규모의 여진으로 구조물 일부가 휘어지는 등 안전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인 만큼 하루 빨리 다른 대피소를 마련해 이재민들을 안전한 곳으로 옮기고, 흥해실내체육관에 대한 정밀 안전진단과 보강공사를 실시해야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박 의원은 설 명절 당일인 16일 오전 이강덕 포항시장 등과 함께 흥해실내체육관 앞마당 천막 쉼터인 ‘만남의 광장’안에서 이재민들과 함께 합동 차례를 지내고, 더 이상 지진이 없기를 기원하며 이들을 위로했다.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