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04.27(금) 15:40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경주시 ‘교통사고 사망자 수’ 확 줄어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2018년 03월 27일(화) 11:44
경주시(시장. 최양식)의 교통사고 사망자 줄이기 교통안전정책이 큰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경주시는 지난해 교통사고 사망자수가 41명으로 2016년 56명에 비해 15명이 줄어 26.8% 가량 크게 감소하는 성과를 거뒀으며, 부상자 또한 2,681명에서 2,485명으로, 교통사고 발생건수는 1,692건에서 1,629건으로 소폭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는 경주시가 교통사고 줄이기 5개년 계획을 수립한 2015년도 사망자 수 65명과 비교하면 37%나 감소한 수치로, 2015년 당시 교통사고 발생건수도 2,231건에서 27%, 부상자수는 3,213명에서 23% 가량 큰 폭으로 내려갔다.

경주시는 지난 2015년부터 교통사망사고 1위 도시의 오명을 해소하고 안전한 관광도시 구현을 위해 경주경찰서와 교통사고 줄이기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교통사고줄이기 5개년 계획 수립에 따라 2019년까지 267억원을 투입해 교통사고 취약지 안전시설물의 설치와 정비에 나서고 있다.

특히 노인과 어린이 교통안전대책과 홍보활동을 강화하고 정기적으로 유관기관 및 시민단체와 대대적인 교통사고 줄이기 캠페인을 시행하는 등 적극적으로 추진한 교통안전 정책들이 효과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판단된다.

경주 지역은 국도 대부분이 농어촌지역을 통과하고, 울산~포항간 대형화물차 통행량이 많은 한편, 관광도시로서 지리에 익숙치 않은 외부관광객의 통행도 많아 교통사고 발생뿐 아니라 사망률이 높아 다른 어느 도시보다 운전자의 안전운행과 보행자의 높은 교통안전의식이 요구되고 있다.

이에 시는 교통사고 발생을 줄이기 위해서는 무엇보다도 선진 시민의식 함양이 중요하다고 판단하여 정기적인 교통사고줄이기 거리 캠페인을 적극 실시하고 있다.

이 캠페인은 경찰서, 국도관리사무소, 교통안전공단 등 유관기관과 교통봉사단체를 비롯한 사회단체 등 시민 1,000여명과 함께 교통사고 발생률이 높고 유동 인구가 많은 지역을 찾아 거리 캠페인을 실시하고, 홍보물을 배부하는 등 교통사고의 위험성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있다.

아울러 세계적인 문화관광도시에 걸맞는 교통문화 정착을 위해 유관기관과 교통안전TF팀을 구성해 교통사고 지역 유형분석 등 매월 상시회의를 가지고 기초질서 위반 단속, 교통안전 지도, 교통시설물 점검 등 현장 중심의 교통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하고 다양한 교통안전정책을 펼치고 있다.

특히 2019년까지 매년 교통사고건수와 사망자 수 10% 감소를 목표로 교통사고줄이기 5개년 계획을 수립하고, 총 267억원을 연차적으로 투입해 사고 후 시설보완이 되지 않아 위험에 노출되어 있는 지역과 교통 시설물 미설치로 시민불편이 많은 지역에 무단횡단 방지 펜스설치, 발광형 교통안전표지판 등 교통안전시설을 설치하고 정비하는 데에 힘을 쏟고 있다.

또한 교통사고를 줄이기 위한 근본적 대책으로 좁은 도로폭 확대, 급커브 선형 개량, 도로망 확충 등에 중점을 두고 광역교통망 확충에 나서고 있다.

지난해 외동~내남간 국도우회대체도로에 이어 내남~효현~상구간 우회도로 개설을 추진하고, 7번국도 상습 정체구간인 배반네거리~구황교 간 우회차로 연장 및 6차로 확장, 구황교~보문교 간 알천북로 4차로 확장을 비롯해 서천 강변로 개설, 형산강 유림대교 가설 등 교통 소통과 안전을 위한 근본대책 마련에 주력하고 있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교통사고 발생을 줄이기 위해 시와 유관기관과 시민들이 한뜻으로 많은 노력을 기울인 결과, 교통사고 사망자 수가 작년 대비 26.8% 감소하였다.”며, “앞으로도 교통사고 없는 사람 중심의 안전한 국제문화관광 도시 경주를 만들어 시민과 관광객의 소중한 생명을 지켜가겠다”고 밝혔다.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