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0.15(월) 18:01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기획특집
화제집중
안상섭 경북교육감 후보, 임종식 후보 경북교육감 자격 없다고 밝혀
경북취제본부/박호일 총괄본부장 phi0288@hanmail.net
2018년 05월 08일(화) 11:26
안상섭 경북교육감 예비후보는 7일 논평을 통해서 경북도민을 우롱하는 패러디를 통해 논란을 일으킨 임종식 경북교육감 예비후보에 대해 경북교육감의 자격이 의심되고 이는 경북도민에 대한 관료들의 시각들 잘 보여주는 것이라 밝혔다. 이어 전직 관료가 경북 교육을 바꾼다고 말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것을 잘 보여주는 논란이라고 밝혔다.

안상섭 예비후보는 임종식 예비후보 측의 풍자만화를 비판하며, “얼마 전 ‘민중은 개 돼지’라고 발언한 나향욱 정책기획관 사건과 일맥상통한 부분이 드러난다”고 밝혔다. 안상섭 예비후보는 “교육부의 관료나 교육청의 관료가 일반 국민들을 받들어야 할 대상이 아니라 가르쳐야할 대상으로 본 어설픈 선민의식이다”며, “전직 관료들의 구태의연한 사고방식과 국민에 대한 시각에 대해 심히 안타까움을 표한다”고 밝혔다.

이어 “만화의 내용대로 교육청에서 근무해야만 교육감의 자격이 주어진다면, 대통령도 청와대에서 근무해야만 자격이 주어진다고 할 수 있는가”라며 밝히며, “이는 변화하는 국민의식에 따라오지 못하는 퇴직관료 의식의 한계를 잘 보여주는 사례이며 구태의연한 전직 관료가 교육감이 되는 것이 경북교육에 얼마나 위해가 될 일인지 잘 보여주는 사례이다”라고 비판했다.

마지막으로 “임종식 예비후보는 대구의 우동기 교육감이 2014년에 재선에 성공했지만 이번 교육감 선거에서 불출마를 선언하여 대구교육의 발전을 위해 떠나야할 때가 언제인가를 알고 아름다운 퇴장을 한 우동기 교육감의 의중을 본받기를 바란다”며, “교육감 예비후보 이전에 교육자로서 자세를 다시 되새기길 바라며 용단을 내리시길 바란다”라고 밝혔다.
경북취제본부/박호일 총괄본부장 phi0288@hanmail.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CNB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