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06.18(월) 14:38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대전시립교향악단 마스터즈 시리즈 6
CNB국회방송 대전취재본부 / 유경환 취재기자 fjh1004kr@korea.com
2018년 06월 12일(화) 15:10
대전시립교향악단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오는 26일 오후 7시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아트홀에서 마스터즈 시리즈 6 <평화를 위한 기도‘전쟁 진혼곡’>을 연주한다.

이번 연주회에서는 평화를 기원하는 20세기의 걸작 브리튼의 ‘전쟁 레퀴엠, 작품 66’을 대전시립교향악단 예술감독 겸 상임지휘자 제임스 저드의 지휘 아래 대전시립교향악단, 세 명의 독창자들과 대전・전주・천안시립합창단, 그리고 대전극동방송어린이합창단이 연합하여 환상의 하모니를 빚어낸다.

유럽에서 활발한 활동을 하며, 이스탄불의 보루산 필하모닉 오케스트라와 함께 일하고 있는 터키출신의 소프라노 부주 한지, 따뜻하고 다채로운 음색의 목소리로 세계 무대에서 활동하고 있는 테너 미르코 과다니니, 그리고 유럽 비평가들의 찬사를 받으며 유럽 오페라 무대에서 활발하게 활동중인 바리톤 이응광이 솔리스트로서 함께하게 되어 더욱 수준 높은 연주가 예상된다.

브리튼의 ‘전쟁 레퀴엠’은 1940년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영국의 코번트리 시에서 독일 공군의 폭격으로 하룻밤 사이 2,000명의 민간인이 사망하고, 약 7만 채의 건물 중 약 6만 채의 건물이 파괴되며 함께 처참히 부서졌던 코번트리의 상징 ‘성미카엘 대성당’이 22년 후 재건됨을 기념하여 위촉받아 작곡한 작품이다.

‘레퀴엠’은 원래 죽은 이의 명복을 비는 진혼곡이지만, 브리튼의 ‘전쟁 레퀴엠’은 진혼곡의 의미 이상으로, 반전에 대한 신념을 표현한 곡이다. 전쟁의 부당함을 고발하며 평화를 간구하는 의미가 담겨있다.

이번 연주는 호국보훈의 달과 한국전쟁 68주년을 맞아 그 의미를 되새기고, 가슴 뜨거운 감동을 줄 수 있는 소중한 자리가 될 것이다.

특별히 이번 연주는 건군 70주년을 맞아 국방과학연구소 직원 및 가족을 대상으로 당일 오후 3시 리허설 콘서트도 별도로 진행한다.

리허설 콘서트는 최종 무대리허설 겸 콘서트로 이루어지는 연주회를 뜻하며, 연주회에서만 볼 수 있던 장면 외의 다양한 상황을 관객이 접할 수 있는 특별한 시간이 제공된다.

대전시립교향악단의 마스터즈 시리즈 6 <평화를 위한 기도‘전쟁 진혼곡’>에서 연주되는 희망의 선율을 통하여 이 땅에 전쟁의 아픔이 사라지고, 평화의 씨앗이 자라날 수 있기를 소망해 본다.

자세한 사항은 대전시립교향악단 홈페이지(www.dpo.or.kr)를 참조하거나 전화(042-270-8382~8)로 문의하면 된다.
CNB국회방송 대전취재본부 / 유경환 취재기자 fjh1004kr@korea.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