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2.15(토) 10:48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국회뉴스
국회와 국회의원
국회상정 법안
조작과 위법으로 얼룩진 월성1호기 , 감사원 감사로 진실 밝혀야.
CNB국회방송.중부취재본부 정정훈 취재기자 rock159@naver.com
2018년 10월 29일(월) 11:21
29일 국회 산업통상자원 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자유한국당 장석춘(경북 구미) 의원은 한국수력원자력㈜으로부터 제출받은 ‘월성1호기 운영정책 검토를 위한 경제성평가 용역 보고서’를 분석한 결과, 원전 판매단가, 인건비 등의 수치가 조작되어 작성되었다고 밝혔다.

2018년 상반기 기준으로 원전 판매단가는 메가와트 당 6만 1,820원이다. 하지만 보고서에는 5만 5,960원으로 추정하여 판매수익을 계산했다. “판매단가를 낮게 잡으면 당연히 월성1호기의 경제성이 낮게 측정 될 수밖에 없다” 며, “한수원은 판매단가를 조작해 향후 5년간 월성1호기의 판매수익을 1,543억원이나 낮게 측정했다”고 지적했다.

장 의원은 “우리나라 전력시장은 발전자회사의 원가를 보전해주는 원가반영시장이므로 월성1호기는 지금까지의 모든 영업비용을 회수해 왔다, 월성1호기가 적자설비여서 조기폐쇄가 불가피하다는 한수원의 말은 거짓말이다"고 밝혔다.원전 판매단가는 2009년 메가와트 당 3만 5,558원에서 2018년 6만 1,820원으로 10년 동안 74% 상승했다.

또한 장 의원은 “한수원은 월성1호기의 조기폐쇄 후 발생될 운전유지비를 고의로 과소평가하여 경제성평가를 조작했다” 밝혔다.

운전유지비의 상당부분은 인건비인데, 보고서에는 월성1호기를 조기폐쇄 할 경우 발전팀을 50% 감소하여 경제성을 평가했다. 하지만 「원자력안전법」의 운영기술지침서 및 화재방호계획서에 따라 발전팀의 최소 인력은 80% 이상 유지해야 한다는 것이 장 의원의 주장이다.

장 의원은 '법에서 정한 원전 운용인력을 감소시켜 경제성을 평가', 월성 1호기 조기폐쇄에 따른 '손실비용 고의 누락', '협력업체 계약해지', '손실보전에 대한 법률도 마련하지 않은 상태에서의 폐쇄에 대한 피해'는 지역주민들이 입고 있음을 밝혔다.

장 의원은 “조작과 위법으로 얼룩진 보고서로 월성1호기 조기폐쇄 결정을 내린 한수원은 막대한 국가적 손실과 국민 피해에 대한 책임을 반드시 져야한다” 며, “경제성평가 보고서 조작과 월성1호기 폐쇄의 위법성을 밝히기 위해 감사원 감사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NB국회방송.중부취재본부 정정훈 취재기자 rock159@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CNB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