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8.12.15(토) 10:48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국회뉴스
국회와 국회의원
국회상정 법안
‘독도’ 밟는 방문자 200만명 돌파 임박!
cnb국회방송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2018년 11월 13일(화) 17:44
박명재 의원(자유한국당, 포항남구울릉군)은 본격적인 2019년 예산안심사를 앞둔 13일 내년에는 독도를 직접 밟는 방문자가 2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히며, 독도입도지원센터 등 입도객 안전을 위한 사업 재개가 조속히 추진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울릉군 독도관리사무소 자료에 의하면 2005년 3월 일반인에게 독도 관람이 허용된 이후 지난 10월 31일까지 독도를 직접 밟은 인원은 1,739,426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나, 2019년중에는 독도를 직접 밟는 방문자가 200만명을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독도 입도 승인을 받고 독도를 향했지만 날씨 등의 이유로 독도를 직접 밟아 보지 못하고 독도주변을 배로 선회한 인원도 445,753명이나 되었다.

이렇게 2005년 3월 독도가 입도 허가제에서 신고제로 바뀐후 독도를 직접 밟아 보았거나 배로 선회한 방문자 모두를 합치면 2,185,179명이고, 이들중 외국인은 일본인 108명을 포함하여 4,901명이었다.

그리고 독도를 직접 방문했거나 선회관람한 방문객 가운데 신청자를 상대로 발급하는 ‘독도명예주민증’을 발급받은 인원이 4만명을 넘어 42,218명에 이르렀고, 이 가운데 제20대 국회의원이 35명, 외국인이 1,592명도 ‘명예 독도 주민’이 되었다.

박명재 의원은 “독도수호 의지로 독도를 직접 밟아보기 위해 힘겨운 여정으로 독도를 찾은 전체 방문객의 20%이상이 선상에서 독도 주변만 선회하고 돌아가는 것이 안타까운 현실이다”며,
“독도영유권 강화 3대 핵심사업인 △독도입도지원센터 건립과 △독도방파제 사업은 일본의 눈치를 보느라 그 첫 삽도 떼지도 못하고 있고, △독도해양과학기지는 엉뚱하게 서해 백령도 앞바다로 가 있는데, 정부는 형식적으로 매년 예산만 반영할 것이 아니라(독도입도지원센터 예산 : 2014년 30억, 2015년 20.7억, 2016년 20.5억, 2017년 20.5억, 2018년 21억 반영 후 불용, 2019년 21억) 독도방문객의 안전과 더 많은 국민이 독도를 밟을 수 있도록 독도영유권 강화 사업을 즉각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의원은 “전 국민 독도 밟기 운동을 더욱 활발히 추진하고 각종 독도 관련 사업의 원활한 진행을 위해 「독도의 지속가능한 이용에 관한 법률」개정안과 「울릉도ㆍ독도지역 지원 특별법안」을 조속히 통과시켜 독도 관련 사업의 일부 또는 전부를 경북지사와 울릉군수에게 과감히 위임․위탁할 수 있도록 하여야 한다”고 말했다.
cnb국회방송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CNB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