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6.15(토) 16:52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문 대통령, 2019년 첫 국무회의 주재
CNB국회방송 임춘형 보도부장 ecnb@daum.net
2019년 01월 08일(화) 15:15
- 국민들이 체감하고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성과가 되어야
- 2기 경제팀, 청년창업자의 구겨진 수첩 속에 답이 숨어 있을 수도
- 가짜뉴스, 초기부터 국민께 적극 설명해 오해를 풀어야
△문재인 대통령(가운데)는 8일 오전 임종석 비서실장(왼쪽)과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가 2019년 새해를 맞는 첫 국무회의를 참석하기 위해 청와대 본관 세종실로 가고있다.(자료사진=청와대)

2019년 열린 첫 국무회의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모두 발언을 통해 각 부처 장관들에게 "자신과 부처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 정책을 책임 있게 추진해서 국민들께 성과로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또한 "국민들이 경제활동 속에서 일상의 삶속에서 체감하고 고개를 끄덕일 수 있는 성과가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문 대통령은 " 2기 경제팀은 어떻게 할 것인가에 집중해야 한다. 그 방법 역시 부처 내 보고서 속에만 있지 않을 것이다. 오히려 국민의 삶 속에 현장실무자들의 땀 속에 정부의 도움을 호소하는 청년창업자의 구겨진 수첩 속에 숨어 있을 수 있다. 그들의 목소리를 피붙이의 하소연인양 경청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전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열린 2019년 새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 모두 발언을 통해 각 부처 장관에게 "자신과 부처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 정책을 책임있게 추진해서 국민들께 성과로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료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반드시 국민 눈높이에서 편익을 설명하고 성과를 홍보하여 정책의 수용성을 높이는데 못지않은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정부의 정책을 부당하게 또는 사실과 다르게 왜곡하고 폄훼하는 가짜뉴스 등의 허위정보가 제기됐을 때는 초기부터 국민께 적극 설명해 오해를 풀어야 한다"며 "가짜뉴스를 지속적으로 조직적으로 유통시키는 것에 대해서는 정부가 단호한 의지로 대처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문 대통령은 효과적인 대응방법과 홍보방법에 대해서도 고민이 필요하다며 각 부처별로 전문성이 있는 소통, 홍보, 전담창구를 마련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전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열린 2019년 새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 각 부처 장관에게 "공직사회 전체가 비상한 각오로 변화와 혁신이 주역이 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자료사진=청와대)

오늘 회의에서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법률의 공포를 의결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산업안전보건법 관련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안전을 위한 법률이다. 한 비정규직 젊은이의 안타까운 죽음은 국민 모두의 가슴에 상처로 남았다"며 "사후에라도 법적 안전장치를 마련하고 재발방지 조치를 철저히 하는 것이 그의 희생을 헛되이 하지 않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8일 오전 청와대 본관 세종실에서 열린 2019년 새해 첫 국무회의를 주재, 오늘 회의에서는 산업안전보건법 개정 법률 공포를 의결했다. 산업안전보건법은 "열악한 환경에서 일하는 노동자들의 안전을 위한 법률이다." "한 비정규직 젊은이의 안타까운 죽음은 국민 모두의 가슴아픈 상처로 남았다" 며, 사후 안전장치 및 재발방지 조치에 대해 각 부처 장관 모두 발언을 하고있다. (자료사진=청와대)

지난해 국회를 통과한 규제 샌드박스 법안들 가운데 17일 발효 예정인 정보통신융합법의 시행령과 산업융합법 시행령의 개정도 오늘 의결됐습니다.

문 대통령은 "기업이 새로운 기술과 서비스를 내놓을 때 기존 규제에 얽매이지 않고 시장에 출시하거나 실전 테스트를 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규제 샌드박스의 성공을 위해 기업들이 쉽게 그리고 적극적으로 제도를 활용할 수 있도록 힘써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습니다.
CNB국회방송 임춘형 보도부장 ecnb@daum.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CNB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