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9.03.23(토) 18:11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포항시의회 제258회 임시회 개회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2019년 03월 04일(월) 17:26
포항시의회 이준영 의원, 5분자유발언
포항시의회(의장. 서재원)는 4일 제258회 임시회를 개회하고 11일까지 8일간의 일정으로 의정활동에 들어갔다.

본회의에 앞서 5분자유발언을 통해 이준영 의원이 ‘수산, 해양, 항만 관련 부서를 해양수산국으로 일원화해 업무를 통합 추진할 것’을 제안했다.

이의원은 우리포항시는 철강산업을 토대로 지속적인 경제 발전을 해 왔으나, 최근 정체를 겪고 있으며 침체된 지역경제를 살리고, 새로운 도약을 위한 미래 먹거리를 찾기 위해 노력을 하여야 하며 또한, 반드시 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강조 하였다.

이에 바다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의 찾아 미래먹거리를 해결할 수 있도록 수산과 해양, 항만에 관련한 정책을 일관되게 추진할 해양수산국 신설을 제안 한다고 말했다.

최근 우리시는 철강산업의 의존에서 벗어나 산업구조를 다변화 하기 위해 속도를 내고 있고, R&D 분야에 집중 투자를 한 결과 첨단과학도시로 조금씩 변모해가고 있으며 우리가 가지고 있는 과학 연구 인프라를 활용한 좋은 발전 방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우리시는 천혜의 자원인 바다를 이용해야 하며 우리나라는 삼면이 바다로 둘러싸인 반도국가로서, 바다는 생물․광물․에너지 등 풍부한 자연자원과 해수욕장, 해안경관지 등의 관광자원, 그리고 바다에 근간한 지역축제 및 먹거리와 같은 사회자원의 보고로서, 무한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이의원은 해양에 대한 중요함을 강조하는 대목에서 육당 최남선 선생의 사례를 들어 육당 자신이 쓴 ‘한국해양사’를 통해 “우리민족의 비극은 반도인으로 태어났음에도 대륙인 행세를 해 온 데 있다”고 바다 경시 풍조를 지적한 바 있으며, 바다에 대한 무지함으로 인해 바다를 활용함에 소홀하여 진정 우리가 발전할 수 있는 길을 스스로 차단해버린 것을 안타까워 하였습니다 라고 예를 들어 설명했다.

이의원은 이는 다시 되풀이 되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우리가 늘 보는 바다에 대한 중요성을 다시금 되새기고, 바다를 이용한 발전방안을 찾는 것이 당면한 최대의 과제이자 향후 중요한 먹거리가 될 것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우리시에서는 현재 수산진흥과, 해양산업과, 그리고 항만물류과 이렇게 3개의 부서에서, 수산업 진흥 및 수산물 유통 정책으로 어가소득을 확대하고, 해양관광을 통한 해양관광문화도시를 건설하며, 항만물류 확대로 북방경제의 중심이 되고자 노력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우리시 뿐만 아니라 국내의 부산광역시나, 창원, 여수시 등에서도 바다를 이용한 차별화된 정책을 통해 해양도시로 발전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고, 해외의 해양 선진국들에서도 바다를 통해 도시경쟁력을 증진하기 위해 적극적으로 힘써 온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영국의 대표적인 수산, 항만도시였던 헐city는 해양 신재생에너지의 개발과 해양문화도시 프로젝트를 성공적으로 추진해 지금은 대표적인 해양에너지·문화도시로 거듭났으며,

전통적인 수산도시였던 아이슬란드의 레이캬비크도 해양수산과 관련한, 다양한 창업을 할 수 있는 해양클러스터 구축 등을 통해 수산생명공학의 혁신 도시로 변신했다고 사례를 들었다.

이와 마찬가지로 우리에게도 수산, 해양, 항만 세 분야를 미래지향적으로 추진해 나가는 것이, 철강산업 이후 우리시 발전의 제2의 성장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하며, 따라서 지금은 경쟁력 있는 정책을 적극적으로 추진하여 신해양도시를 선점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집중해야 할 중요한 시기라고 강조 했다.

이러한 상황을 인식하고 창원, 여수 등에서는 이미 해양수산관련 국이 조직되어 역량을 집중하고, 신해양시대를 선점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우리시에서는 해양․수산과 관련된 3개의 부서 중 해양산업과와 항만물류과는 환동해미래전략본부에 속해있고, 수산진흥과는 일자리경제국에 소속되어 관련 부서가 두개의 국에 나눠져 있습니다. 행정력의 집중은커녕 오히려 이분화 되어있어 발전의 저해 요소가 되고 있는 실정이라고 했다.

따라서 천혜의 자원인 바다를 이용하여 우리시의 미래먹거리를 마련하기 위해, 가칭 ‘해양수산국’을 신설하여 수산, 해양, 항만과 관련된 부서들을 해양수산국 소관으로 일원화할 것을 주문하였다.

이를 통해 항만산업, 수산업 등 1․2차 산업에 주로 의존하던 것에서 벗어나, 보다 종합적으로 해양, 도시, 항만, 수산, 관광 등을 서로 연계 추진하여, 우리시의 발전 잠재력을 극대화 할 수 있는 토대를 만들어야 할 것 이라고 강조 했다.

이의원은 다음 조직개편시 포항시 이강덕 시장에게 제안한 해양수산관련 국을 만들어, 업무를 통합하여 추진함으로써 우리시가 바다를 활용해 새로운 도약을 하기 위한, 기틀을 마련 해 줄것을 요청하며 발언을 마쳤다.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CNB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