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0.08.03(월) 21:06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기자파일
보도파일
기자수첩
인물동정
수산자원 보호․관리, 우리 모두의 노력으로 (한국수산자원공단 신성균 동해본부장 기고문)

- 수산자원 보호·관리, 미래를 위한 투자 -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2019년 12월 12일(목) 14:21
한국수산자원공단 신성균 동해본부장
수산자원이 급격하게 감소하고 있다는 사실은 대부분의 사람들이 접해 보았을 것이다.

전문가들은 수산자원 감소에 대한 원인을 인간의 무분별한 개발로 인한 기후변화, 해양 오염, 수산자원 남획으로 파악하고 이에 대응한 정책 및 사업을 추진하고 있으며, 우리나라는 수산자원의 급격한 감소를 예방하고 현재 남아있는 수산자원을 보호·관리하기 위한 여러 방안을 강구하고 시행하고 있다.

올해 초, 추가적으로 수산자원을 보호하고 관리하기 위한 ‘수산혁신 2030 계획’을 수립하여 연근해어업, 양식어업 등 부문별 추진전략을 통해 연근해 수산 자원량 감소, 어촌 고령화 등 위기를 극복하고 미래 성장산업으로 재도약한다는 목표를 설정하였다.

◆ TAC(Total Allowable Catch, 총 허용 어획량) 제도로 연근해 수산 자원량 증대
‘수산혁신 2030 계획’에는 TAC 제도를 활용한 연근해 수산 자원량 증대 및 관리 방안이 포함되어 있다. TAC는 현재 한국수산자원공단(이하, 공단)에서 담당하고 있는 제도로 개별어종(단일어종)에 대해 연간 잡을 수 있는 어획량을 설정하여 그 한도 내에서만 어획을 허용하여 자원을 관리하는 방안이다.

현재까지 TAC 대상종은 총 12종(도루묵, 붉은대게, 대게, 전갱이, 오징어, 제주소라, 바지락, 개조개, 고등어, 키조개, 꽃게, 참홍어)이며 시범적으로 2종(갈치, 참조기)이 추가적으로 관리되고 있다. 수산자원을 보호하고자 하는 노력에도 불구하고, 우리나라의 연근해어업 생산량이 100만톤 이하(2016년 기준)로 떨어졌으며, 2년 연속 90만톤을 유지하는 등 자원량이 감소하고 있다.

정부와 공단은 연근해 자원량 급격한 감소를 막기 위한 방안으로 TAC 제도 고도화, 불법어업 근절 등 자원관리형 어업구조로 개편하고자 한다. 공단은 이에 맞춰 TAC 기반 자원관리형 어업구조의 정착을 위해 수산자원조사원의 비율을 2022년까지 250명으로 확대할 계획이며, TAC 관리팀을 개편하여 TAC 제도 활성화를 위한 정책 및 제도개선 지원, 교육, 소진체계 관리 등에 나서고 있다.

◆ 수산자원의 산란장 조성, 생태계 복원을 통한 수산자원증대 유도
정부의 정책과 발 맞추어 한국수산자원공단은 수산자원의 감소를 예방하고 수산자원의 회복과 생태계 복원을 위해 수산자원증대사업, 바다숲 조성관리사업, TAC 제도 운영 등 적극적인 수산자원조성으로 깨끗한 바다, 풍요로운 어장을 조성하기 위해 누구보다 앞장서고 있다.

필자가 근무하고 있는 동해본부는 강원도 고성군 해역부터 부산광역시에 해당하는 동해안 전역을 대상으로 수산자원을 보호·관리하고 있다. 동해안 대표 수산물인 대게, 대문어의 자원량을 보호·관리하고 산란서식장을 조성하여 대게와 대문어의 생물량이 증가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는 등 수산자원증대를 위해 지자체와 협력 하에 노력하고 있다. 대게 사업의 경우 울진, 영덕군과 함께 수행하고 있으며, 대문어 사업은 동해, 강릉, 포항시에서 수행되고 있다. 또한 2009년부터 2019년까지 8,241 ha(총 69개소)의 바다숲을 조성하여 2030년까지 전 연안의 75% 바다녹화라는 공단의 목표 달성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바다숲 조성관리사업에 더해 천연해조장 보호·보전 사업의 일환으로 동해안 특산 해조 대황, 다시마를 활용한 바다숲을 조성하여 대황 및 다시마의 천연해조 군락지 확장을 위해 관리를 진행하고 있다. 이와 같은 바다숲과 천연해조장은 수산생물의 서식처 및 산란장의 역할을 수행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 수산자원 보호·관리, 미래를 위한 투자다
정부를 비롯한 다양한 공공기관에서는 수산자원을 보호하고 관리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수행하고 있으며, 설정된 목표를 달성학 위해 노력하고 있다. 일부 사람들은 육안으로 확인되지 않는 수산자원에 과도한 예산을 투자하는 것이 아니냐고 지적하기도 한다.

그러나, 수산자원을 보호·관리하는 것은 우리나라 국민의 식량을 확보하는 일일 뿐만 아니라, 수산업 발전을 통해 경제적인 가치를 창출할 수 있는 좋은 방안이 될 수 있다. 지금부터라도 지속적인 수산자원 보호·관리를 위해 우리 국민 하나하나의 노력이 시작되어야 할 것이다.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CNB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