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21.12.08(수) 13:04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기자파일
보도파일
기자수첩
인물동정
이강덕 포항시장, "5개 공공기관 포항이전"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에게 건의

- 지방소멸 위기극복 및 균형발전 위해 경북 동해안 거점도시 포항으로 공공기관 이전 건의
-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동북아역사재단, 국가평생교육진흥원 등 5개 공공기관 유치 목표
- 우수한 도시 인프라 구축된 경북동해안 거점도시 포항 공공기관 이전의 최적지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2021년 10월 21일(목) 01:35
(왼쪽부터)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 이강덕 포항시장
이강덕 포항시장은 19일 ‘국가균형발전 2021’ 특강을 위해 포항을 방문한 김사열 국가균형발전위원장에게 공공기관 포항시 이전을 건의했다.

포항시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과학창의재단, 동북아역사재단, 국가평생교육진흥원 등 5개 공공기관의 유치를 목표로 하고 있다.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 한국과학기술연구원, 한국과학창의재단은 포스텍 중심으로 집적화된 R&D기관과 협력해 포항의 신산업 육성에 시너지를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독도연구소·교육연수원을 운영 중인 동북아역사재단은 울릉도,독도 관문도시인 포항이 이전의 최적지이며, 국가평생교육진흥원 유치는 포항시민의 평생학습 욕구 충족과 지속가능한 평생학습 문화 정착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이강덕 시장은 포항지진피해구제법상 특별지원 의무가 명시됐음을 강조하며, 포항 지열발전 기술개발사업으로 인한 촉발지진으로 대규모 피해가 발생한 포항시에 지역경제 활성화와 공동체 회복을 위해 공공기관 포항 이전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혁신도시 위주의 1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은 지역산업과의 연계가 미흡했고, 혁신도시의 인프라 구축을 위해 지속적인 예산 투입이 불가피하다. 우수한 도시 인프라가 이미 구축된 경북동해안 거점도시인 포항이야말로 공공기관 이전의 최적지다”라고 말했다.

이차전지, 바이오, 수소 등 신산업 육성을 통한 도시성장, 포스텍·한동대 등 우수한 교육기관, 기업하기 좋은 교통 및 물류 인프라가 완비된 포항으로 공공기관이 이전한다면 경북동해안 권역과의 동반성장과 국가균형발전에도 이바지할 수 있음을 김사열 위원장에게 역설했다.

한편, 포항시는 8개 지자체(충주, 제천, 공주, 순천, 구미, 상주, 문경, 창원)와 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 공동대응을 추진 중이며, 지난 7월부터 올해 말까지 서울남부터미널에 공공기관 지방이전을 촉구하는 전광판 광고를 하고 있다. 또한, 11월 중 서울에서 ‘국가경쟁력 제고를 위한 2차 공공기관 지방 이전 토론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동부취재본부 / 김건우 본부장 oprus21@naver.com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CNB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편집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