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겨찾기 추가 2017.07.28(금) 17:13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탑뉴스
최신뉴스
정치
경제
사회
스포츠/연예
전국뉴스
문화
세계 뉴스
구리시민 뿔났다! 주요현안 ‘범시민 서명운동 총력전 돌입’
CNB 국회방송, 손명렬 본부장 ecnb@daum.net
2017년 07월 14일(금) 09:42
구리시(시장 백경현)가 지난 30일 개통한 구리~포천간 민자고속도로 비싼 통행료 책정 및 갈매신도시 터널형방음벽 미 설치에 반발하며 지난 5일부터 본격적인 실력행사에 돌입한 가운데 오는 하반기로 예정되어 있는 경기북부 제2차 테크노밸리 유치전도 범시민서명운동으로 확대했다.

시는 먼저 지난 5일 시청광장에서 구리시범시민공동대책위원회 주관으로 통행료 인하! 갈매동 터널형방음벽 설치! 구호가 적힌 머리띠와 피켓을 둘러메고 지자체중 가장 먼저 항의 시위를 벌인데 이어 13일부터 본격적인 10만 범시민 서명운동에 돌입했다.

또한 경기북부 지역의 균형 발전과 신 성장 거점 마련을 위해 추진 중인 제2차 테크노밸리 유치를 위한 ‘테크노밸리 구리시 유치 범시민추진위원회’와 함께 구리~포천간 서명운동과 병행하며 20만 구리시민의 염원을 대내・외적으로 확산시켜 나가기로 했다.

이를 위해 시는 이날 오후 2시부터 개최되는 제22회 양성평등주간 기념행사장인 시청 대강당 로비에서 백경현 시장이 첫 번째로 서명운동 참여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대 시민 여론전으로 구리~포천간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인하 및 갈매신도시 터널형방음벽 설치에 대한 ㈜서울북부고속도로 등의 전향적 입장 전환의 압박 수위를 높여 나갈 방침이다.

아울러 구리시의 최대 숙원사업으로 부상한 경기북부테크노밸리를 유치한다는 구체적인 로드맵을 구성하고 다른 경쟁 지자체에 비해 탁월한 경쟁력을 갖춘 사통팔달의 교통 환경과 한강과 아차산에 둘러싸인 천혜의 환경적 입지조건, 그리고 인근 지자체의 네트워크 파급 효과를 집중적으로 내세우며 구리시민의 확고한 염원을 담은 서명부를 사업을 주관하는 경기도에 전달한다는 계획이다.

실제로 경기북부, 중・서부 지역에는 한류월드 및 LCD단지 등 30여 곳의 산업단지와 더불어 지난 2016년에는 고양시에서 1차 테크노밸리를 유치하는 등 성장의 산업기반이 조성되어 있는데 반해 구리시 등 경기 동북부는 여전히 산업인프라가 현저히 미비하고 각종 규제로 인한 제약으로 오랜 세월동안 경기도 균형 발전에 적잖은 소외감을 받았다는 점에서 이번 2차 테크노밸리 유치에 대한 구리시의 당위성과 대의명분이 상당부분 설득력을 얻을 것으로 전망된다.
이와 관련 백경현 시장은 “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구리~포천간 고속도로의 비싼 통행료 요금은 서민들의 어깨를 더욱 짓누르는 민간사업자의 경제논리에 의한 비정상적인 횡포일 뿐만 아니라 수많은 차량통행으로 소음 등의 피해가 우려되는 갈매신도시에 대한 터널형방음벽 설치, 강변북로 접속차로 추가 확보 및 토평삼거리 보행로 설치는 최소한의 기본적인 도리임에도 불구하고 이를 어물쩍 넘어가려는 것에 대한 정상화를 위해 20만 시민은 물론 인근 지자체와도 공동 대응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백 시장은 “경기북부테크노밸리 유치를 추진하는 우리시는 입지적 접근성, 관계 전문가 확보, 기업선호도 면에서 타 지자체에 비해 훨씬 유리하기 때문에 반드시 우리시로 유치시켜 갈매역세권 개발 및 지식센터 개발과 더불어 경기동북부를 대표하는 랜드마크형 전초기지로 발전시켜 장기적으로 수도권에서 가장 역동적인 블루칩도시의 기반을 다져나가겠다”고 밝혔다.
CNB 국회방송, 손명렬 본부장 ecnb@daum.net
독자 의견 (0개)
이 름 비밀번호
제 목
내 용
최신기사 많이 본 기사
회사소개조직도회원약관개인정보보호정책제휴문의고충처리인광고문의기사제보
국회방송(www.ecnb.co.kr)등록번호 : 서울 아00929등록일 : 2012년 10월 22일 발행인 : 윤호철청소년보호책임자 : 윤호철
주소 :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국회대로 70길 15-1번지 극동VIP빌딩 705호대표전화 : 02)535-2077(代) | Fax.02-535-2066, 070-4229-3008
[ 국회방송]를 통해 제공되는 모든 콘텐츠는 무단 사용, 복사, 배포 시 저작권법에 저해되며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